햇살 좋은 토요일에 예술의 전당에서 하는 [현대카드 컬쳐프로젝트 13 마리스칼전]에 다녀왔습니다.
벌써 3년째 매월 1회씩 자원봉사를 다니고 있는 재활원 아이들과 함께 했습니다.
중증의 신체 장애와 지적 장애를 가지고 있는 8명의 공주님들입니다.
8명 당 1명의 선생님이 담당을 하고 있어 야외로 외출을 나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평소에는 방에서 다양한 놀이를 함께 하고 약 60인분의 점심 식사 준비를 하는데 날이 좋은 봄, 여름, 가을에는 야외 활동을 나가기도 하는데 오늘은 관람을 하고 설렁탕을 먹을 계획입니다.

아이들이 흥이 참 많습니다.
음악이나 그림, 공연을 보고 즐거워하는 모습에 덩달아 기분이 좋아집니다.

놀이처럼 예술을 즐기는 '아트 플레이어'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상상력 넘치는 세계를 보며 장난기 가득한 아티스트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도 '놀이'처럼 즐기면서 한다면 그 기운이 다른 사람들에게도 전파되지 않을까 합니다.
마리스칼의 작품을 보고 행복하고 즐거운 마음이 드는것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에 아이들이 색칠한 그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4/03/17 13:56 2014/03/17 13:56
2014. 03. 15. 방문 후~

오랜만에 찾아간 서울깍두기 설렁탕집!!
주인이 바뀌었으면 어쩌나 걱정을 하며 갔는데 주인도 맛도 그대로더군요!!
서울깍두기를 검색했더니 제 블로그가 상위에 나와서 업데이트를 해야겠다고 결심!!

설렁탕, 동래파전의 맛도 주인도 친절함도 그대로지만 가격이 많이 올랐네요~
설렁탕 12,000원
후식으로 주던 누룽지가 없어졌어요.
잣동동주도 없어졌어요. >< 에전에도 유통기간때문에 보관하기 어렵다고 하시더니...

몇 년 영업을 해보니 원가 상승에 불필요한 서비스 등은 정리를 하신듯~
함께 갔던 친구들, 아이들 모두 맛있다고 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
아래 내용은 2009년 오픈 하고 얼마 있지 않아서 방문했던 후기입니다.

강남 롯데백화점 뒤 먹자 골목에 위치한 서울깍두기는 설렁탕으로 부산에서 꽤 유명한 체인점이다.
그리고 이곳은 얼마전에 서울에 진출한 본점이다.
집에서 가기엔 교통편이 그닥 좋지는 않지만 한번 맛본 이후로 중독이 되어버린것 같다.
식어도 입에 달라붙지 않는 맛난 설렁탕은 처음이다.

설렁탕 고유의 맛을 맛보기 위해 고추가루나 다대기 같은 양념은 없다. 오직 소금으로만 간을 한다.
배추김치, 깍두기도 직접 담아 일정 온도를 유지시키며 숙성시키는 숙성실이 따로 있다.
들어오는 입구 왼편에 숙성실을 볼 수 있다.
테이블위 항아리에 김치를 담아 놓으면 맛이 변한다며 그때 그때 가져다 준다.
그래서일까? 늘 한결같은 시원한 맛의 깍두기 또한 일품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일반 시중에서 보기 힘든 가평 잣 동동주!!!
잣의 맛이 느껴지면서 걸쭉한 맛이 정말 목넘김이 부드럽다.

동래파전은 찹쌀로 만드는데 찹쌀로 반죽해서 전을 부치는게 쉽지 않아 부산에서도 제대로 반죽하는 집이 없다고 한다. 서울깍두기에서는 제대로 된 동래파전을 맛볼 수 있다.
소화도 잘되고 듬뿍 들어간 해산물에...정말 맛있다.
정신없이 먹다보니 파전도 사라지고 사진도 못찍었다. ㅠ.ㅠ

후식으로 먹는 가마솥 누룽지도 맛있다.
무엇하나 안 맛있는게 없는 곳이다.


오늘은 수육(중자 2-3인분 30,000원), 동래파전(15,000원), 잣동동주(6,000원)을 먹었다.
설렁탕 국물과 깍두기 국물과 잣동동주와의 오묘한 조화!
지인들과의 즐거운 수다와 맛있는 음식에 결국 오늘도 과식, 과음을 하고 말았다. ^^;;

서울깍두기 가는 길
분당선 한티역 1번 출구 -> 선릉역 방면 직진 SHOW 대리점 골목 우회전 -> 50미터 쯤 들어가서 왼쪽
02-552-3969
넓은 1층과 좌식으로 되어있는 2층도 있다.
24시간 영업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4/03/16 11:44 2014/03/16 11:44
미세먼지 때문인지 목도 칼칼하고 입에서는 흙냄새가 나기도 하는 요즘.
오토바이를 탈때는 마스크를 착용하긴 하지만 계속 하고 다니기엔 좀 불편하다.

미세먼지를 핑계로 집밖 출입을 자제하던 이때!!
쇼핑몰을 서치하다 발견한 코마스크!!
일단 훅 질렀다.

파란색이 비강을 막고 핑크색이 코뚜레처럼 살짝 보인다.
생각보다 숨쉬기도 편하고 불편하지가 않다.
이거 하고 마스크쓰면 완벽할거 같기는 하다.

먼지 없는 공방을 지향하고는 있지만 공방에도 먼지가 많은지라 공방에서도 착용하면 좋을것 같다.
요거 하나로 일주일 정도 착용 가능하다고 하니... 효과가 있었음 하는 바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4/03/10 11:42 2014/03/10 11:42